투석 환자에게는 너무 위험한 칼륨

2019-05-21 16:29:03



TV를 보면 마라톤 선수, 골프 선수가 운동할 때 종종 바나나를 먹는 모습이 보인다. 운동 중 섭취하는 것이 왜 하필 바나나일까?





운동 중 바나나를 섭취하는 것은 바로 칼륨(K)이라는 전해질 때문이다.



칼륨은 우리 몸에서 이온(K+)의 상태로 세포 내에 다량 존재하며 근육 및 신경 기능 조절에 관여하는 전해질이다. 신장이 정상적으로 기능하는 상태에서는 많은 칼륨을 섭취하여도 소변으로 90% 이상 배설된다. 나머지는 땀과 대변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혈청 칼륨수치가 3.5 - 5.0mEq/L의 농도를 유지하고 있다.



칼륨 농도가 낮아지면 피로감, 권태감, 감각 이상이 생기고 입맛이 없어진다. 뿐만 아니라 토하는 증상이 생길 수 있으며 변비가 나타나기도 한다.



말기신부전증환자의 경우는 소변으로 칼륨을 잘 배설하지 못하므로 혈액 내의 칼륨 농도가 높아진다. 투석 환자에게 고칼륨혈증이 나타나는 원인은 칼륨이 다량 함유된 음식을 과잉 섭취하기 때문이다. 이외에 투석량 부족, 위장 출혈 등도 꼽힌다.



혈중 칼륨 농도의 상승은 신체 및 심장 근육의 수축 및 이완에 영향을 미친다. 이때 주로 나타나는 신경근육계 증상으로는 감각장애, 손발과 입술의 저림 증상, 둔한 감각이 있다. 근육의 허약감 및 근육경련이 나타날 수도 있다.



위장관계 증상으로는 속이 메스껍고 장 경련 등이 있다. 심장 혈관 계통의 증상으로는 부정맥, 혈압강하, 심근 수축력 약화 등이 꼽힌다.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심장마비로 급사할 위험도 있다.



따라서 만성 신장병 환자는 항상 칼륨의 과잉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특히 고칼륨혈증 시 나타나는 증상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고칼륨화증을 예방하기 위한 식사요법은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고 조심한다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



칼륨은 단순당과 지방질을 제외한 대부분의 식품에 함유되어 있다. 칼륨 섭취를 줄이려면 식품을 물에 담가두거나 데쳐내면 된다. 칼륨은 수용성 물질이기 때문에 흐르는 물에 씻으면 10% 정도, 물에 담갔다가 데치면 30~50% 정도의 칼륨 함량을 줄일 수 있다. 또한 익혀서 먹으면 칼륨 감소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채소의 잎 보다는 껍질이나 줄기에 칼륨이 많으므로 껍질을 벗기거나 잎만 사용하는 것이 좋다. 미지근한 물에 채소를 2시간 이상 담갔다가 조리해도 칼륨 감소 효과가 나타난다.



과일은 비타민도 많지만, 칼륨, 인 수분도 많이 포함되어 있어 섭취에 제한이 필요하다. 과일의 껍질은 꼭 벗기고 1일 섭취량을 준수해야 칼륨의 과잉 섭취를 막을 수 있다. 투석환자들이 피해야 하는 칼륨 높은 음식은 토마토, 바나나, 키위, 참외, 메론 등 과일과 감자, 미역, 미나리, 부추, 아욱, 시금치 등이 있다.



생선이나 육류는 날것으로 먹지 말고 가열하여 조리한 것을 먹도록 한다. 주식으로는 잡곡류를 피하고 흰 쌀밥을 먹도록 한다/ 열량 보충을 위하여 사탕을 먹을 경우 견과류(호두, 잣, 땅콩), 코코넛, 건포도 등이 함유된 사탕은 먹지 않도록 한다. 간식을 먹을 때 도 칼륨이 많이 들어 있는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평소 칼륨 수치가 높은 사람은 이를 낮추는 카리메이트를 복용하는 것이 좋은데 경구 투여 후 1시간 뒤 약 효과가 나타난다. 다만 효과는 그리 크지 않으니 방심하지 말아야 한다. <스포츠조선 medi@sportschsoun.com>

*도움말 : 경주내과 이춘식 대표원장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